개최국 카타르,아시안컵 2연패 달성…'아피프' 해트트릭

장덕중 | 입력 : 2024/02/11 [13:16]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결승에서 페널티킥만으로 해트트릭을 달성한 아피프

 

 

아시안컵 개최국 카타르가 결승에서 요르단을 꺾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. 대회 2회 연속 우승을 거머쥐며 아시아 축구 맹주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.

11일(한국시간)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치른 2023 아시아축구연맹(AFC)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홈팀 카타르는 3-1로 요르단을 제압했다.

이날 카타르는 3차례의 페널티킥을 얻어냈고, 아크람 아피프가 이를 모두 차 넣으면서 승리했다.

전반 22분 페널티 지역 왼쪽을 돌파하던 아피프는 요르단의 압둘라 나시브에게 밀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어냈다. 요드단은 반격을 시도했지만 상대 골문을 열지 못한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.

후반 22분에는 요르단에서 골이 터졌다. 한국과의 준결승전에서 선제 결승 골을 넣었던 야잔 알나이마트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침착하게 받아낸 뒤 때린 왼발 슛으로 1-1 원점을 만들어냈다.

하지만 요르단은 6분 만에 다시 페널티킥으로 실점했고, 이후 후반 추가시간에도 페널티킥으로 인한 실점이 나오면서, 카타르는 3-1 우승을 완성했다.

이로써 카타르는 아랍에미리트(UAE)에서 열린 2019년 대회에 이어 아시안컵 2연패를 달성했다.

 

최우수선수(MVP)는 대회 역사상 최초로 결승 무대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득점왕(8골)을 차지한 아피프가 수상했다. 조 3위로 16강 토너먼트에 턱걸이해 4강에서 위르겐 클린스만(독일) 감독이 이끈 우승 후보 한국까지 2-0으로 격파하며 파란을 일으킨 요르단은 처음 밟은 결승 무대에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.

 

아피프의 원맨쇼였다. 전반 22분 페널티킥 선제골을 터뜨린 아피프는 1-1로 팽팽히 맞선 후반 28분 다시 한번 페널티킥으로 성공하며 카타르에 다시 리드를 안겼다. 아피프는 요르단이 막판 파상 공세를 펼치던 후반 추가시간 승부에 쐐기를 박는 세 번째 페널티킥을 넣었다. 결승전에서 한 선수가 페널티킥으로 세 골을 기록한 건 대회 사상 처음이다.

 

카타르의 우승을 예상한 전문가는 많지 않았다. 대회 직전인 지난해 12월 초에 사령탑 교체라는 혼란을 겪었기 때문이다. 원래 '주먹 감자 세리머니'로 한국과 악연인 카를로스 케이로스(포르투갈)가 감독이었는데, 갑자기 지휘봉을 내려놨다. 대회 개막을 한 달여 앞둔 시점이었다. 카타르축구협회는 스페인 출신의 마르케스 로페스 감독에게 소방수를 맡겼다.

 

로페스 감독은 2018년 당시 카타르 2부리그 팀 알와크라에 부임하자마자 1부 승격을 이끌었다. 이후 시즌에서도 꾸준히 팀을 중상위에 올려놓으며 지도력을 인정받은 '카타르 전문가'다. AFC에 따르면 로페스 감독은 "부임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내 선수들에 대해 이미 잘 알고 있었던 게 도움이 됐다"며 "전임자로서 환상적인 역할을 해낸 펠릭스 산체스, 카를로스 케이로스를 존경한다"고 말했다.

 

로페스 감독은 또 "나만의 철학이 있지만 이 성공을 나 혼자 만들었다고 할 수는 없다. 선수들과 함께 내 방식을 실현하려고 애썼다. 최고의 결과를 내려고 노력했을 뿐"이라고 말했다.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으로 A조 1위를 차지한 카타르는 16강에서 팔레스타인(2-1 카타르 승), 8강에선 우즈베키스탄(연장까지 1-1, 승부차기 카타르 3-2승)을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. 고비였던 4강에선 또 다른 우승 후보 이란마저 3-2로 제압하고 무패 우승을 이뤘다. 다음 아시안컵은 2027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개최된다.


원본 기사 보기:미디어저널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광고
다국어번역
광고
광고
광고

이미지

이미지

포토뉴스
이전 1/73 다음
최근 인기기사
광고
광고